본문 바로가기

맥북에서 데스크톱 가상화(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로 Windows를 사용할 때 다양한 문제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사용자를 가장 괴롭히는 것이 한글이 자동으로 바뀌는 것입니다.
이런 조건의 문제를 당하는 사람이 많지도 않을 것 같고 주위에 맥 전문가도 많지 않아서 이 문제의 원인과 해결 방법을 찾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혹시나 저 같은 사람이 있을것 같아 포스팅으로 남겨봅니다.

상황

그냥 MAC만 사용할 경우는 한/영 전환에는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 한/영키가 없는 예전 MAC 이면 shift + spaceBar로 전환하면 되고 근래의 MAC은 키보드 좌측에 한/영 키가 별도로 붙어 나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VDI로 Windows를 같이 사용할 경우는 키보드를 공유해야 하기 때문에 복잡한 문제가 발생 합니다.

VDI 화면 현상

VDI화면의 오른쪽 하단에 보면 한/영 변환을 표시하는 글자가 보이는데 여기의 표시가 1번인 A의 글자가 찍혀있는 경우, 즉 영문모드인 경우에는 VDI 밖인 MAC에서 한/영 전환키를 그대로 받아들여서 VDI에서도 동일하게 한/영의 전환이 되어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여기의 표시가 의 글자가 찍혀있는 경우, 즉 VDI가 한글모드인 경우는 아무리 발버둥을 쳐도 VDI 안에서는 한/영 전환이 되지 않습니다. 꼭~ 마우스로 해당 글자를 클릭하여 영문모드로 전환을 시켜줘야 합니다.
그럼 그냥 이것을 영문모드로 놓고 사용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데, VDI에서 작업을 하다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이것이 자동으로 한글모드로 전환이 되버리는 현상이 발생을 합니다. 상당히 귀찮스럽습니다.

원인

몇일을 고민해 본 결과 원인은 MS의 아웃룩과 파워포인트, 워드의 기능 중 자동 한/영 전환 기능이 켜져 있어서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자동 한/영 전환 기능은 켜져있는 것이 디폴트(기본)이기 때문에 이 기능을 꺼야만 나도 모르는 사이에 VDI의 영/한 전환이 바뀌는 불상사를 막을 수 있습니다.

자동 한/영 전환 기능을 끄거나/켜는 방법

이것은 꼭 VDI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고 WIndows10을 사용하는 모든사람에게 해당되는 방법입니다.

아웃룩 설정

아웃룩 옵션 설정

  • 아웃룩의 상단 메뉴바에서 파일 메뉴를 선택합니다.
  • 아래에 있는 옵션 메뉴를 선택합니다.

메일옵션

  • 메일 > 맞춤법 및 자동 고침 > 자동 고침 옵션을 선택합니다.
  • 한/영 자동고침의 선택을 해제 합니다.

파워포인트 설정

파워포인트 옵션설정

  • 아웃룩의 상단 메뉴바에서 파일 메뉴를 선택합니다.
  • 아래에 있는 옵션 메뉴를 선택합니다.

언어교정 설정

  • 언어교정 > 자동고침 옵션 을 선택합니다.
  • 한/영 자동고침의 선택을 해제 합니다.

추가!! 새로 알게된 확실한 방법

위와 같이 세팅을 했음에도 계속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서 더 확실한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원인까지는 동일한 문제이고 자동으로 한/영 변환이 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는 방법입니다.

VDI내의 Windows10의 기본 언어 입력기를 아예 영어로 고정 설정해 버리는 방법입니다. 테스트 결과 성공적인것 같습니다.

▼ 윈도우의 좌측하단의 돋보기를 누른 후 Language를 입력 후 나오는 메뉴 중 언어 및 키보드 옵션 편집를 선택합니다.
언어설정 열기

▼ 설정화면에서 언어 추가를 선택합니다.
언어 추가

▼ 검색으로 나온 언어 중 영어를 선택하여 추가합니다.
영어 추가

▼ 이제 보면 영어 입력기가 추가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를 클릭하여 나온 하단 메뉴 중 기본값으로 설정 메뉴를 선택합니다.
영어를 기본으로 선택하기

저는 이렇게만 해서는 반영이 되지 않아서 windows화면 우측하단에 있는 언어 아이콘을 클릭해서 수동으로 설정을 하였습니다.

▼ 자동으로 변환이 되지 않기 때문에 직접 수동으로 클릭하여 언어를 ENG로 선택을 합니다.
수동으로 영어입력기 지정

어쩌다보니여기까지

고급지게 만들어 저렴하게 배포는 공작소

0
로딩중